탐탐 영화리뷰 / / 2022. 9. 12. 21:15

내 안의 그놈 ; Inside me, 2019

728x90

Insite me ; 판타지

서로의 영혼이 바뀌다

건달 장판수는 옛 첫사랑과 자주 갔던 분식집에서 라면을 먹습니다. 하지만 변해버린 맛에 그냥 계산하고 나가려는데 옆에 남학생 동현이 지갑을 잃어버려서 안절부절못해하는 모습을 봅니다. 가게 주인은 동현을 그냥 보내주었고 대신에 판수 보고 동현의 것까지 계산하라고 합니다. 결국 판수는 돈을 대신 지불해주고 가게 아줌마는 대신에 판수에게 선물을 주겠다고 합니다.
이후 판수는 우연히 옥상에서 떨어진 무언가와 부딪혀 정신을 잃습니다. 그러다 눈을 뜨니 깨어 난 곳은 병원. 판수는 거울을 보고 깜짝 놀랍니다. 바로 자신이 분식집에서 마주친 남학생 동현의 모습으로 바뀌어있었습니다.
판수는 어쩔 수 없이 동현의 몸으로 살아갑니다. 판수는 학교생활을 시작했고 밥 먹는 중에 현정이가 괴롭힘 당하는 것을 봅니다. 알고 보니 동현이도 왕따이고 현정이도 왕따인걸 알게 됩니다. 그리고 자신이 어떻게 동현이와 몸이 바뀌었는지 진실을 알게 됩니다.
한편 판수는 자신의 몸이 누워있는 병원으로 향하고 병원 안에 있던 부하에게 이 사실을 알립니다. 하지만 그의 부하는 믿지 않습니다. 판수는 자신의 신상을 읊었고 이를 들은 부하는 그제야 이를 믿게 됩니다.
판수는 전화하면서 길을 걷다가 현정이와 부딪힙니다. 현정이는 인형을 떨어트렸고 이를 주워 전해주려던 판수는 자신의 첫사랑 미선이를 마주치게 됩니다. 미선이는 현정이의 어머니였고 뭔가 이상하다고 느낀 판수는 현정이의 머리카락을 몰래 얻어 현정이가 자신의 딸이라는 것을 확인합니다.
미선이는 동현(영혼은 판수)의 모습을 보고 그에게 정체를 물었고 판수는 미선에게 이 기막힌 일을 설명합니다.
현정은 동현을 좋아하게 되고 미선이는 현정이와 동현이가 만나는 걸 막습니다. 현정이는 우연히 미선이와 동현이가 이야기하는 것을 목격하고 오해를 하게 됩니다. 한편 판수의 아내는 판수의 라이벌 하고 손을 잡고 판수를 제거하려고 합니다. 이때 누워있던 판수가 깨어나게 되면서 판수가 라이벌들을 물리치면서 영화는 끝이 납니다.

웃긴 판타지 영화

이 영화는 건달 판수와 왕따 고등학생이 서로 영혼이 바뀌는 한국 판타지 영화입니다. 영화 초반에 판수가 갔던 분식집에서 아주머니가 주었던 작은 선물이 아마 영혼이 바뀌는 거인가 봅니다. 말도 안 되는 설정이긴 하지만 언제 봐도 몸이 바뀌는 설정은 재밌는 것 같습니다. 네이버 내의 관람객 평과 네티즌 평은 대략 9점 정도로 높은 점수로 책정되었습니다. 이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사람들이 많이 즐기는 영화인 것 같습니다. 영화 속 주인공 중 한 명인 동현의 역할을 맡은 진영은 초반에 뚱뚱한 콘셉트로 회당 500만 원을 들여 특수분장을 했다고 합니다. 18년도에는 개봉을 위해 각종 배급사의 문을 두드렸지만 아무도 응하지 않았고 19년도가 돼서야 배급사를 만나 개봉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19년도 10월에는 이 영화를 원작으로 한 네이버 웹툰 어쩔 꼰대도 연재를 시작합니다.

영화 속 주요 인물

  • 김동현  : 판수와 영혼이 바뀐 남학생이다. 학교에서는 왕따이지만 판수와 몸이 바뀐 뒤에 동현이의 인생이 바뀐다.
  • 장판수 : 미선의 첫사랑. 동현이와 몸이 바뀐다. 
  • 오현정 : 미선이와 판수의 딸. 
  • 오미선 : 장판수의 첫사랑. 판수에게 딸 현정이의 존재를 숨겨왔다.
  • 박만철 : 판수의 부하.

대한민국 판타지 영화

친구가 b1a4 진영을 좋아해서 같이 보게 된 영화인데 친구보다 제가 더 좋아하던 영화입니다. 내 안의 그놈도 영화 보는 내내 지루함 없이 볼 수 있는 영화이고 킬링타임용 영화인 것 같습니다. 다만 아쉬운 점이 있다면 영화 속 현정이 역할의 연기력이 좀 많이 아쉬웠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재미있는 영화이니 한번 보길 추천합니다. 

한편으로 영혼이 바뀌는 내용이 지루하다는 사람들도 있다는데 그런 분들은 아마 저랑 다른 생각일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동현역을 맡은 진영 너무 멋있습니다! 이 영화를 보고 진영의 팬이 된 것 같습니다!

 

내 안의 그놈은 넷플릭스에서 다시 볼 수 있습니다. (whatcha, wavve, tving에서도 다시 볼 수 있습니다.)

728x90

'탐탐 영화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틸다 ; Matilda, 1996  (0) 2022.09.19
노트북 ; The Notebook, 2004  (0) 2022.09.13
죽은 시인의 사회 ; Dead poets society, 1990  (0) 2022.09.12
킹스맨 ; Kingsman, 2015  (2) 2022.09.11
하모니 ; Harmony, 2009  (0) 2022.09.09
  • 네이버 블로그 공유
  • 네이버 밴드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TistoryWhaleSkin3.4">